수원시, 드림스타트 이용 초등학생 대상 '우리가 스스로 지키는 권리' 교육 진행

입력시간 : 2018-10-27 21:34:52 , 최종수정 : 2018-10-27 21:38:37, 이정혜 기자
인권교육에 참여하는 드림스타트센터 청소년들

수원시가 드림스타트를 이용하는 초등학생 4~6학년 학생 30여 명을 대상으로 22·23·26일 세 차례에 걸쳐 ‘차이와 차별’을 주제로 아동 인권 교육을 했다.

 

아동이 독립된 주체로서 스스로 권리 보호를 위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교육은 ‘차이와 차별’을 주제로 전은주 국가인권위원회 위촉강사 강의로 진행됐다.

 

전은주 강사는 애니메이션을 활용해 ‘유엔아동권리협약’과 아동인권에 대한 개념을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설명했다. 학생들은 애니메이션을 보고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에게 선물하고 싶은 권리를 찾는 게임을 하며 인권의 개념을 이해했다.

 

전 강사는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아야 한다”면서 “모든 사회구성원은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미래사회의 주역인 아동의 권리 보호는 아동의 행복과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아동 권리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9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아동친화도시는 18세 미만 모든 아동이 권리를 충분히 누리면서 사는 도시를 말한다. 유니세프는 ‘유엔 아동권리협약’의 기본정신을 실천하는 지역사회를 아동친화도시로 인증한다.

 

수원시 드림스타트는 사회적 배려계층 가정 만 12세 이하 영유아·어린이를 위한 건강·복지·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수원시는 드림스타트 센터 3곳(우만·세류·매교)을 운영하고 있다. 

Copyrights ⓒ 미래에너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수도권지역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