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 본격 추진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는 2016년 9월 광역복합환승센터 및 사업시행자(대전도시공사) 지정을 함께 승인 고시된 바 있어, 이번 개발계획 변경 고시를 통해 특히 환승센터 내 복합터미널건립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입력시간 : 2019-06-12 09:07:23 , 최종수정 : 2019-06-12 09:08:01, 서신석 기자
[사진제공:대전광역시]



- 개발계획 변경 고시, 유성복합터미널 건립 탄력 2021년 말까지 준공 목표

 

대전시민의 오랜 숙원사업 중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이 본격화된다.

대전시는 10일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을 변경 고시한다고 9일 밝혔다.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는 20169월 광역복합환승센터 및 사업시행자(대전도시공사) 지정을 함께 승인 고시된 바 있어, 이번 개발계획 변경 고시를 통해 특히 환승센터 내 복합터미널건립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또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의 주요 변경사항은 터미널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의 건축계획이 반영돼 여객터미널의 건축연면적이 기존 155000에서 27로 증가했다.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일원 102,080부지에 복합여객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BRT환승센터, 환승주차장), 문화시설, 업무시설(오피스텔), 행복주택, 지원시설 등이 들어서는 약 7,900억 원 규모의 사업이다.

 

특히 20185월 터미널 사업자(케이피아이에이치) 선정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토지보상 완료(18.8), 센터부지공사 착공(18.11), 유성구보건소 착공(19.5) 등이 이뤄져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상황이다.

 

한편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유성복합터미널이 시민들의 오랜 기다림에 부응해 지역경제와 중부권 교통연계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해당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사업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본 사업이 대전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시민, 유관기관, 지역언론 등의 애정 어린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미래에너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